‘경찰수업’ 차태현, 첫 스틸 공개! 노련한 포스+제복으로 완성한 반전 매력
상태바
‘경찰수업’ 차태현, 첫 스틸 공개! 노련한 포스+제복으로 완성한 반전 매력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6.21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로고스 필름 제공
사진=로고스 필름 제공

[조정원 기자] 배우 차태현이 드라마 ‘경찰수업’을 통해 ‘악바리’ 형사로 변신, 안방극장에 시원한 한 방을 선사한다.

21일 KBS2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극본 민정, 연출 유관모) 측은 편안한 분위기와 노련한 포스가 공존하는 차태현의 첫 스틸을 공개했다.

‘경찰수업’은 온몸 다 바쳐 범인을 때려잡는 형사와 똑똑한 머리로 모든 일을 해결하는 해커 출신 범죄자 학생이 경찰대학교에서 교수와 제자의 신분으로 만나 공조 수사를 펼치는 좌충우돌 캠퍼스 스토리다.

차태현은 극 중 잔뼈 굵은 베테랑 형사이자 경찰대학교 교수인 유동만 역을 맡는다. 유동만은 물불 가리지 않는 ‘야생마’ 본능을 발휘해 굵직한 사건들을 해결해온 그는 재지도 따지지도 않고 돌직구를 날려야 직성이 풀리는 ‘행동파’ 캐릭터다. 20년간 전국 각지에서 산전수전 다 겪은 유동만은 천재 해커이자 경찰대학교 신입생 강선호(진영 분)와 복잡하게 얽히며 아슬아슬한 충돌과 화합을 이룬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공개된 사진 속 차태현은 투박하면서도 편안한 스타일링을 찰떡 소화해 시선을 끈다. 흐트러진 머리로 ‘사람 냄새’를 물씬 풍기고 있는 그는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담긴 눈빛으로 베테랑의 내공까지 여실히 느껴지게 한다.

특히 제복 차림을 한 차태현은 여유로운 포즈와 대비되는 깊이 있는 시선으로 독보적인 아우라를 발산하고 있다. 과연 유동만에 자연스레 녹아든 차태현이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는 ‘경찰 캠퍼스 스토리’를 어떻게 이끌어갈지, 청춘들과 어떤 케미스트리를 선보일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경찰수업’ 제작진은 “차태현은 묵직하면서도 유쾌하게 ‘차태현만의 색깔'로 완성한 유동만 캐릭터를 만들어가고 있다. 그동안 드라마에서 접하지 못했던 ‘경찰대학교’를 배경으로, 때로는 웃음을, 때로는 뭉클함을 안길 유동만의 이야기를 ‘경찰수업’을 통해 확인해 달라”라고 전했다.

이처럼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차태현의 활약은 ‘경찰수업’에서 만나볼 수 있다. ‘경찰수업’은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의 후속작으로, 올 하반기 첫 방송 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