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될 순 없어’ 권재관, 중독성甲 ‘마라 재관’으로 웃음 유발! 언밸런스 끝판왕
상태바
‘1호가 될 순 없어’ 권재관, 중독성甲 ‘마라 재관’으로 웃음 유발! 언밸런스 끝판왕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6.21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캡처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캡처

[조정원 기자] 개그맨 권재관이 세상 어디에도 없는 ‘빌런 남편’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권재관은 지난 20일 오후 방송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할 말 다 하는 ‘마라 맛’ 화법으로 스튜디오를 사로잡았다.

아내 김경아와 스튜디오를 찾은 권재관은 센스 있는 입담을 뽐내며 이목을 사로잡았다. 그는 두 사람의 러브 스토리를 묻는 패널들에 “(제가) 그렇게 세상 물정 몰랐던 거죠”라며 한탄을 늘어놓았다. 이어 연애 시절과 결혼 이후 달라진 김경아에 대한 폭로전을 시작하며 매콤한 화법의 시작을 알렸다.

권재관은 마라탕과 등갈비, 스파게티로 투 머치 아침 한 상을 차려내며 패널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예사롭지 않은 손놀림으로 재료를 손질해 프로페셔널함을 뽐낸 그는 물 묻은 손을 바닥에 털며 2% 부족한 언밸런스의 끝판왕의 면모를 보여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권재관은 2시간에 걸쳐 준비한 아침상이 가족들에게 외면받자 마라 맛 입담을 폭발시켰다. 특히 김경아가 헤비한 아침 메뉴에 불만을 드러내자 “‘감사합니다’하고 먹어”라며 경고를 날렸고, 그럼에도 멈추지 않는 불평에 “이 집에서 네 입에 쌀 들어가는 일은 없을 거다”라고 초강수를 두며 그동안 아내들의 기에 눌려있었던 스튜디오 남편들에게 사이다를 선사했다.

그뿐만 아니라 권재관은 16년 전 모발 이식을 고백해 스튜디오를 다시 한번 뒤집어놨다. 그는 2,000모 이식으로 자신감을 드러내는 스튜디오 남편들을 비웃으며 3절개 6,000모 이식 사실을 털어놓아 모발이식계 3스타에 등극, 마지막까지 폭소를 자아냈다.

이처럼 권재관은 능숙함과 허술함 사이 언밸런스한 매력으로 요리 덕후 ‘재장금’의 면모를 자랑하는가 하면, 김경아를 향한 거침없는 멘트를 쏟아내는 중독성갑 ‘마라 재관’의 매력을 선보이며 일요일 밤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한편 언제나 유쾌한 예능감으로 즐거움을 전하고 있는 권재관은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