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 구두’ 최명길-소이현, 극명한 분위기 스틸 컷 공개! 냉정하거나 애절하거나
상태바
‘빨강 구두’ 최명길-소이현, 극명한 분위기 스틸 컷 공개! 냉정하거나 애절하거나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6.21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오에이치스토리 제공
사진=오에이치스토리 제공

[조정원 기자] 최명길, 소이현이 드라마 ‘빨강 구두’를 통해 욕망의 덫에 사로잡힌 모녀 간의 복수극을 선보인다.

21일 KBS2 새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극본 황순영, 연출 박기현) 측은 최명길과 소이현이 서로를 마주한 스틸 컷을 공개, 극명한 분위기 차이로 각 캐릭터가 지닌 사연에 궁금증을 자아낸다.

‘빨강 구두’는 자신의 성공을 위해 혈육의 정을 외면한 채 사랑과 욕망을 찾아 떠난 비정한 엄마와 그녀에 대한 복수심으로 멈출 수 없는 욕망의 굴레에 빠져든 딸의 이야기를 담는다.

최명길은 극 중 진정한 ‘나’의 삶을 위해 억눌렸던 욕망을 펼쳐가는 민희경 역을 맡는다. 민희경은 자신의 성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비정함과 동시에, 진취적이고 당당한 카리스마를 분출하는 인물이다. 소이현은 엄마 민희경(최명길 분)을 향한 복수를 위해 선악을 넘나드는 김젬마로 분한다. 특히 그녀는 명랑하고 밝은 겉모습과 달리 그 이면에는 어린 시절의 아픔을 비롯, 혼돈의 심연을 지닌 인물이다. 

공개된 스틸에서는 서로를 마주 보는 최명길, 소이현의 상반된 분위기가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먼저 최명길은 고풍스러운 차림새와 꼿꼿한 자세로 구두업계 실력자다운 품위와 위세를 여실히 드러낸다. 무엇보다 차갑게 가라앉은 표정은 빈틈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민희경의 강인하면서도 냉정한 면모를 짐작하게 한다.

반면, 형용할 수 없는 감정이 일렁거리는 소이현의 눈빛에서는 복잡다단하게 요동치는 캐릭터의 심리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과거, 혈육의 연이 끊어진 후 다시금 재회한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어떤 생각을 지니고 있을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빨강 구두’ 제작진은 “최명길, 소이현은 첫 촬영에서부터 극 중 캐릭터와 완벽히 체화된 상태였다. 모녀 사이 적대감을 지닌, 쉽지 않은 설정에도 순식간에 상황 속으로 몰입시키는 디테일한 감정 연기부터 섬세한 강약조절로 숨죽이게 하는 전율을 안겼다. 더불어 서서히 다면적인 매력을 드러내게 될 두 사람의 독보적인 케미를 ‘빨강 구두’를 통해 확인해 달라”라고 전했다. 

이처럼 서로 다른 세월을 살아온 민희경, 김젬마는 어떤 비밀과 욕망을 숨기고 있을지, 폭발적인 연기력을 지닌 최명길과 소이현이 만들어 갈 비틀어진 모녀 관계는 안방극장에 어떤 카타르시스를 안길지 첫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빨강 구두’는 ‘루비 반지’, ‘뻐꾸기 둥지’ 등 일일드라마의 대가 황순영 작가와 ‘꽃길만 걸어요’를 연출한 박기현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미스몬테크리스토’ 후속으로 올 7월 5일 오후 7시 50분 첫 방송 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