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의뢰인 "어린 조카 두고 가출한 오빠 부부, 찾아야 할까요?"
상태바
'무엇이든 물어보살' 의뢰인 "어린 조카 두고 가출한 오빠 부부, 찾아야 할까요?"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1.05.31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백융희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 보살 서장훈과 이수근이 습관적으로 가출하는 한 부부의 사연에 분노한다.

31일 오후 방송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15회에서는 한 의뢰인이 출연해 친오빠 부부를 폭로한다. 

이날 의뢰인은 오빠 부부가 아들을 자신에게 맡겨두고 가출을 했다고 털어놓는다. 조카를 현재 어머니와 함께 보고 있지만 어머니마저 몸이 좋지 않아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고. 

충격을 받은 보살 서장훈과 이수근은 "이게 무슨 경우냐. 애를 놔두고 왜 도망을 가. 너무 너무 무책임하다. 아이들은 무슨 죄냐"라며 안타까워한다.  

특히 의뢰인은 보살들에게 "오빠 부부를 찾아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이라며 "찾아도 문제"라고 말해 눈길을 끈다. 여기에 과거 오빠 부부가 조카를 방치하면서 벌어졌던 일 또한 공개되어 분노를 불러일으킨다. 

결국 폭발한 서장훈은 "이 방송을 볼 오빠 부부에게 한 마디 하겠다"라며 따끔하게 일침을 놓았다는 후문이다. 과연 친오빠의 자식을 키우고 있는 의뢰인의 자세한 사연은 무엇일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