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 차학연, 장하은과 약혼 하지 않겠다고 선전포고! 새로운 전개에 흥미진진
상태바
‘마인’ 차학연, 장하은과 약혼 하지 않겠다고 선전포고! 새로운 전개에 흥미진진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1.05.31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사진=tvN 제공

[백융희 기자]‘마인’에 출연 중인 배우 차학연이 ‘사랑에 빠진 남자’의 순수한 매력을 유감없이 보여줬다. 유연을 향한 마음이 커져버린 수혁의 변화를 과감하게 표현하며 짧은 순간 강렬한 임팩트로 눈길을 끌었던 것.

지난 25, 26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마인’(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제이에스픽쳐스)에서는 유연(정이서 분)을 향해 직진을 시작한 수혁의 모습이 그려지며,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이끌었다.

이날 방송은 온실 속에서 자라난 재벌 3세 한수혁의 감정의 진폭이 큰 회차였다.

서현(김서형 분)의 명령으로 유연이 근무지를 옮기게 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화가 난 수혁이 서현을 찾아가 “내가 좋아하는 여자에요”라고 유연을 향한 마음을 털어놓고, “불행해도 상관없어요. 한번도 행복한 적 없었으니까, 더 불행해 질 것도 없어요”라는 자조적인 말로 그간 집안의 기대에 순응한 채 무심하게 인생을 살아온 수혁 캐릭터의 상처와 아픔을 내비치며 보는 이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울렸다. 서연과의 관계를 끝내라고 종용하는 서현에게 엄마를 불행하게 했던 아버지와 자신은 다르다며 굳은 의지를 보이다 이내 쓸쓸함과 서글픔이 스치는 표정을 짓는 것으로 시청자들의 몰입감을 더하게 했다.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한편 집안의 뜻대로 노아림(장하은 분)과 약혼을 하겠으니 서둘러 달라는 수혁의 의중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커진 가운데, 차가운 표정으로 상견례 자리에 들어온 수혁이 아림과 약혼을 하지 않겠다 선전 포고하며 극의 긴장감은 더욱더 높아졌다. “안 좋아하는데 좋아하는 척, 좋아하는데 안 좋아하는 척 하지 않겠다” 효원가 집안사람들에게 정면으로 맞서며 새로운 전개를 알렸던 것.

이 과정 속 차학연은 자신의 마음을 감추지 않고 사랑 앞에 투명한 수혁 캐릭터의 직진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유연을 향해 점점 커져가는 마음을 자각하고 직진을 시작한 수혁 캐릭터에 완벽 동화돼, 흔들리지 않으려 일렁이는 슬픈 눈빛과 때론 소년 같이 순수하고 귀여운 ‘순애보’ 매력으로 존재감을 보여줬다.

차학연은 “유연을 만나 조금씩 변화하는 수혁이에게 많이 공감했다. 좋아하는 사람을 알아가고 싶어하고, 닮아가고, 또 좋아하는 감정을 감추지 않는 솔직한 모습이 저에게도 있고, 그런 점이 수혁이와 실제 내가 많이 닮았다고 느꼈다. 유연과 자신을 지키기 위해 수혁이 앞으로 어떤 선택을 해 나가는지 눈 여겨 봐주셨으면 좋겠다”는 말로 기대감을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