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X김대희X윤석민X랄랄, ‘대한 외국인’ 출격! 완벽 선후배 케미로 우승까지
상태바
김준호X김대희X윤석민X랄랄, ‘대한 외국인’ 출격! 완벽 선후배 케미로 우승까지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5.27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every1 ‘대한 외국인’ 방송 캡처
사진=MBC every1 ‘대한 외국인’ 방송 캡처

[조정원 기자] 김준호, 김대희, 윤석민, 랄랄이 ‘대한 외국인’에서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지난 26일 방송한 MBC every1 ‘대한 외국인’에서 JDB엔터테인먼트에 소속된 김준호, 김대희, 윤석민, 랄랄은 연예계 대표 한솥밥 콤비로 출격해 외국인들과 퀴즈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는 개그계의 대표 레전드 김준호, 김대희의 출연에 ‘누가 더 소속사의 실세인가’라는 질문이 던져졌다. 이에 김준호는 “회사에서의 포지셔닝은 대희 형이 유명세, 저는 무명세를 타고 있다”라며 ‘꼰대희’로 활약 중인 김대희를 치켜세웠다. 하지만 김대희는 “그건 내가 아니라니까”라고 버럭 하며 부캐와의 선 긋기에 나서 모두를 폭소케 했다.

윤석민은 개그맨들이 대거 포진한 JDB엔터테인먼트와 계약한 것에 대해 “야구로 미국 진출했을 때 슈퍼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와 함께 했다. 추신수, 류현진 선수도 함께였는데, 두 사람만 챙겨주고 전 찬밥 신세였다. 그래서 이번에 개그맨 사이에 끼면 더 신경 써줄 것 같았다”고 반전 이유를 밝혀 큰 웃음을 안겼다.

선배들에게 ‘회사의 떠오르는 실세’로 지목 받은 랄랄은 요즘 최고 대세 크리에이터답게 특유의 저세상 텐션을 발산했다. ‘랄토바이 퍼포먼스’로 웃음 시동을 건 랄랄은 비트박스부터 성대모사까지 ‘리액션의 여왕’이라는 별명에 걸맞은 개인기를 폭발시켰다. 또 뮤지컬 지망생 이력을 살려 감미로운 목소리로 노래를 선물하며 스튜디오를 감성으로 물들였다.

웃음과 재미를 확실하게 책임졌던 JDB엔터테인먼트의 어벤저스였지만, 본 게임인 퀴즈 대결은 녹록지 않았다. 특히 앞서 다녀갔던 소속 개그맨 중 유민상만 우승 전력이 있었을 뿐, 김준현, 홍윤화가 1단계 탈락했고, 김대희 역시 2단계 탈락의 전적이 있었다. 이날 대결에도 랄랄이 4단계 탈락, 윤석민이 2단계 탈락하며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웠다.

하지만 K-SOUND 퀴즈에 도전한 김대희는 9단계에서 아깝게 고배를 마시며 희망의 불씨를 살렸다. 마지막 주자로 초성 퀴즈에 도전한 김준호는 어려운 문제와 마주할 때마다 상대편의 실수를 주워 먹는 센스를 발휘하며 거침없이 윗단계로 올라갔고, 결국 우승에 성공하며 개그계 레전드의 뇌섹미를 마음껏 과시했다.

이처럼 김준호, 김대희, 윤석민, 랄랄은 대한민국 대표 연예계 한솥밥 콤비로 퀴즈 게임에 도전, 선후배 간의 완벽한 호흡 속에 웃음은 물론 우승까지 거머쥐며 독보적인 예능감을 뽐냈다.

언제나 믿고 보는 예능인 김준호와 김대희, 윤석민과 랄랄은 다양한 방송을 통해 맹활약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