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티팬’ 최수영, 몸 사리지 않는 연기로 극에 활력 선사! 솔직+당당 캐릭터로 완벽 변신
상태바
‘안티팬’ 최수영, 몸 사리지 않는 연기로 극에 활력 선사! 솔직+당당 캐릭터로 완벽 변신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5.10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 방송 캡처
사진=‘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 방송 캡처

[조정원 기자] 배우 최수영이 솔직 당당한 안티팬 이근영으로 완벽 변신했다.

금토드라마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극본 남지연 김은정, 연출 강철우, 이하 ‘안티팬’)에서 최수영은 열정 만렙 기자이자 후준(최태준 분)의 ‘안티팬 1호’ 이근영으로 분해, 로맨스와 코미디를 넘나드는 연기로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이에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최수영의 매력을 짚어봤다.

# 온몸 불사르는 열연

최수영은 극 중 후준의 ‘안티팬 1호’ 이근영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특히 그녀의 몸 사리지 않는 연기 투혼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해고당한 후 팀원들을 선동한다는 이유로 팀장에게 뺨을 맞는다거나 그의 소속사 앞에서 만난 팬들에게 몰매를 맞는 등 온몸을 불사르는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또한, 촬영 후 펜트하우스 앞에서 만난 팬들에게 달걀과 밀가루를 맞으며 처량함까지 자아냈다.

# 섬세함+유쾌함 다 갖춘 연기

최수영은 진지함과 코믹을 넘나드는 연기로 이근영 캐릭터의 매력을 끌어올렸다. 기자들 앞에서 당당하게 후준의 안티팬을 선언하거나 연인 로이 안(김형민 분)이 게이인 것을 알게 된 후 친구 신미정(김하경 분)을 찾아가 울며 하소연하는 장면은 안방극장에 유쾌함을 선사했다.

그뿐만 아니라 기자계 원더우먼을 꿈꾸며 인내해왔던 3년이 무색하게 작은 오해 때문에 직장에서 해고당하는 이근영의 억울한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해내 공감을 샀다.

# 찰떡 케미스트리 자랑

최수영은 황찬성, 김하경과 눈을 뗄 수 없는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후준의 안티팬을 선언한 이근영을 응원한다며 찾아온 제이제이(황찬성 분)와 다정한 눈빛을 주고받으며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발전할지 호기심을 자아냈다. 또한, 친구 신미정과의 찐친 같은 티키타카는 통통 튀는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렇듯 최수영은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 유쾌함과 섬세함을 넘나드는 능수능란한 연기, 다른 배우들과의 찰떡 호흡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에 스며들고 있다.

한편, ‘안티팬’은 매주 금, 토요일 저녁 6시 한 회에 30분 분량으로 금요일 2회, 토요일 2회씩 네이버TV와 V-LIVE에서 방송된다. 글로벌 플랫폼 iQIYI(아이치이), VIKI(비키), 일본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Amazon Prime Video JP)에서는 한 회에 60분 분량으로 매주 금, 토요일 동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