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망’ 서인국, 첫 방송 D-day! 직접 꼽은 특별 관전 포인트+애정 어린 소감
상태바
‘멸망’ 서인국, 첫 방송 D-day! 직접 꼽은 특별 관전 포인트+애정 어린 소감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5.1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제공
사진=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제공

[조정원 기자] 배우 서인국이 안방극장에 ‘멸망’ 신드롬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서인국은 10일 오후 첫 방송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극본 임메아리, 연출 권영일, 이하 ‘멸망’)에서 신과 인간의 경계에 선 미스터리한 존재 멸망 역으로 변신, 빠져들 수밖에 없는 마성의 매력을 선보인다.

‘멸망’은 사라지는 모든 것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서인국 분)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박보영 분)의 아슬아슬한 목숨 담보 판타지 로맨스다.

초월적 존재 멸망으로 또 한 번의 ‘인생캐’ 경신을 예고한 서인국은 모두의 마음을 단숨에 녹이는 따뜻한 미소와, 서늘하고 냉철한 눈빛으로 냉온을 오가는 신비로운 분위기를 선보인다. 특히 남녀노소를 가슴 설레게 한 로맨스 장인답게 달콤한 목소리와 눈망울로 설렘을 자극하는 것은 물론, 묵직한 내면 연기까지 선보이며 ‘100일 시한부’ 동경과의 위태로운 관계를 이끌어갈 예정이다.

첫 방송을 앞두고 서인국은 “남모를 슬픔부터 독특한 사랑의 방식까지, 온전히 멸망의 모든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덧붙여 “‘인간’ 서인국과 ‘죽음의 관조자’ 멸망의 공통점이 크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그 작은 ‘닮음’을 극대화해 매력적인 멸망을 만들어내기 위해 노력했다”라며 뜨거운 연기 열정과 캐릭터에 대한 진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서인국은 ‘연출’과 ‘엔딩’을 ‘멸망’의 특별한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그는 “모든 장면들이 이루 말할 수 없이 아름답다. 특히 멋진 엔딩 신들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해 예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서인국은 “많은 분들과 함께 울고 웃으며 정말 열심히, 재미있게 촬영에 임했다. ‘멸망’을 통해 색다른 모습들을 보여 드릴 테니 사랑과 응원 부탁드린다”라며 애틋한 첫 방송 소감을 남겨 본방 사수 욕구를 높였다.

사랑할 수밖에 없는 멸망 캐릭터로 안방극장을 끌어당길 서인국의 열연은 10일(오늘) 오후 9시에 첫 방송하는 ‘멸망’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