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가족' 성동일-진희경, 홍콩 누아르 주인공 변신(feat. 질풍노도 사춘기 권은빈)
상태바
'어쩌다 가족' 성동일-진희경, 홍콩 누아르 주인공 변신(feat. 질풍노도 사춘기 권은빈)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4.29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송아리미디어 제공

[조정원 기자] 드라마 '어쩌다 가족'의 권은빈이 성동일과 진희경을 향한 불만을 터트린다.

오는 2일 오후 방송하는 TV CHOSUN 홈드라마 '어쩌다 가족'(극본 백지현 오은지, 연출 이채승) 7회에서는 성동일(성동일 역)과 진희경(진희경 역)이 압도적인 포스를 자랑하며 권은빈(성하늘 역)을 경악하게 만든다. 

성동일(성동일 분)과 진희경(진희경 분)은 닭살 부부의 알콩달콩한 모습부터 하숙집 식구들을 향한 솔직담백한 발언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한, 하나뿐인 딸 성하늘(권은빈 분)을 끔찍이 아끼는 모습을 통해 세대를 막론한 부모의 사랑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이런 가운데 성동일과 진희경이 누아르 영화의 주인공을 연상시키는 차림새를 하고 있어 시선을 집중시킨다. 시크한 가죽 재킷을 갖춰 입은 두 사람은 등장만으로도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를 발산한다. 또한, 선글라스를 뚫고 나올 기세의 강렬한 눈빛으로 따스함과 유쾌함을 오가던 이전과는 다른 반전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비장한 표정의 성동일과 진희경 앞에 선 남학생의 정체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진희경은 한 손을 주머니에 찔러 넣은 채 거들먹거리는가 하면 주먹을 쥐어 보이며 행동대장으로 변신, 카리스마를 폭발시킬 전망이다. 여기에 성동일이 묵직한 한마디를 거들며 남학생을 뒷걸음치게 한다고 해 과연 이들 사이에 어떤 일이 발생한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잠시 후 교복 차림의 성하늘이 등장, 성동일과 진희경을 바라보며 인상을 찡그리는 등 질풍노도의 시기를 겪는 반항기 어린 모습을 띠고 있어 관심이 집중된다. 늘 부모님의 마음을 헤아리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던 그녀가 불만 가득한 기색을 감추지 못한 사연은 무엇일지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어쩌다 가족'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에서는 가족을 비롯해 가까운 사이의 사람들과 오해가 쌓이며 발생하는 웃지 못할 사건들이 발생한다. 난관에도 다양한 개성을 가진 캐릭터들이 유쾌하고 솔직한 방식으로 관계를 회복해 나가는 과정을 통해 마음의 위안과 인간적인 정을 느껴보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개딸 아빠' 성동일의 파격적인 변신은 오는 2일 오후 12시 50분에 방송하는 '어쩌다 가족'에서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