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쏜다' 김동현 "이래서 김병현이 계속 주전 뛰는구나" 
상태바
'뭉쳐야 쏜다' 김동현 "이래서 김병현이 계속 주전 뛰는구나"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4.24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사진=JTBC

[이지은 기자] 허재 감독의 오른팔 김병현의 수상한 행방이 포착된다. 

오는 25일 오후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쏜다’에서는 ‘상암불낙스’의 공식 허 라인 김병현과 허재 감독의 수상한 독대 현장이 포착, 전설들의 의심의 날을 세운 ‘김병현 주전설’ 공개로 한바탕 티격태격 썰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앞서 김병현은 공식 허 라인으로서 허재 감독을 극진히 보필하는 진정한 오른팔의 면모로 웃음을 안겼다. 특히 김병현의 주전 선발 횟수가 잦아지자 전설들은 허재 감독의 특혜가 적용된 것은 아닐지 의심의 눈초리를 빛내며 주시하던 상황. 

이날 김동현은 “‘이래서 계속 주전을 뛰는구나’ 싶었다”라며 심상치 않은 발언으로 모두의 귀를 솔깃하게 만든다. 그에 따르면 녹화 전 멤버들에게 인사를 하러 대기실에 갔다가 허재 감독의 대기실에서 김병현을 목격했다는 것. 

이에 “거기서 사는구나”, “출근을 허재 감독님 대기실로 한다” 등 전설들의 서운함이 한껏 섞인 목소리가 터져나오기 시작한 가운데 설상가상으로 김동현은 그 현장을 영상으로 찍어두었다며 고조된 분위기에 불을 지핀다.

여기에 “같은 대기실인데 독방쓰고 있다”는 대기실 메이트 홍성흔의 추가 증언이 공분을 자아내는가 하면 급기야 “허 감독님 가족관계증명서에 ‘허현’이 있다더라”라는 안정환의 근거 없는 낭설까지 이어져 현장이 아수라장이 됐다는 후문. 과연 전설들의 이 같은 놀림에 김병현이 어떤 공식입장(?)을 표명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3030@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