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김소현, 눈빛+목소리+표정 변화까지…'디테일 장인'의 '쓰리 콤보'
상태바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눈빛+목소리+표정 변화까지…'디테일 장인'의 '쓰리 콤보'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4.06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달이 뜨는 강' 방송 캡처
사진=KBS2 '달이 뜨는 강' 방송 캡처

[이지은 기자] 배우 김소현이 디테일이 살아 있는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5일 오후 방송한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 연출 윤상호) 15회에서 김소현(평강 역)은 평강의 미묘한 감정 변화까지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 평강(김소현 분)은 고원표(이해영 분)와 진비(왕빛나 분)의 밀회 증거를 포착했고, 두 사람의 약점을 잡은 그녀는 싸늘한 미소를 지으며 진비를 궁 밖으로 내쫓아 매서운 긴장감을 선사했다.

일촉즉발의 상황 속에서 김소현은 공주의 단단한 의지부터 소녀의 여린 속마음까지, 극과 극을 오가는 내면을 탁월하게 묘사했다. 자신을 걱정하는 온달(나인우 분)을 보자 차갑던 표정이 슬픔에 젖기 시작한 그녀는 "발 디디는 곳마다 살얼음판이야. 누가 적인지, 친구인지도 모르겠어"라고 떨리는 목소리로 토로했다. 젖은 그녀의 눈망울은 감정에 깊이를 더하며 안타까움을 배가시켰고, 온달을 향한 애틋한 시선은 절절한 로맨스를 그러내며 설렘 지수를 높였다.

그런가 하면 신료들이 한자리에 모인 황궁에 위풍당당하게 등장한 그녀는 한 치의 흔들림 없는 모습으로 백성들의 인세를 없애겠다고 선언하며 고구려 공주다운 기개를 드러냈다. 또한, 평원왕(김법래 분)에게 "아버님의 뜻에 거스르고, 고구려를 좀 먹는 세력들을 차례대로 쳐낼 것입니다"라며 의지를 다지는 등 단호한 표정과 힘 있는 어조로 평강의 눈부신 위엄을 뽐냈다.

특히 이지훈(고건 역), 최유화(해모용 역)와의 날 선 대치 상황 속에서 위압감이 느껴지는 김소현의 카리스마가 빛을 발했다. 서늘하게 굳은 얼굴로 배신감에 휩싸인 내면을 고스란히 드러내며 팽팽한 대립각을 세웠다. 김소현은 무게감 있는 아우라로 분위기를 압도하다가도, 일순간 일렁이는 눈빛으로 불안한 듯 위태로운 내면을 섬세하게 표현해 몰입감을 선사했다.

이처럼 김소현은 디테일한 시선 처리와, 온도 차가 느껴지는 표정으로 심경의 변화를 생생하게 그려내며 '디테일 장인'의 면모를 뽐내고 있다. 떨림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목소리는 끝없는 갈등에 요동치는 평강의 내면에 빠져들게 하며 짙은 여운을 전했다.

안방극장에 묵직한 울림을 선사하고 있는 김소현의 활약은 오늘(6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하는 '달이 뜨는 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3030@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