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조', 옥택연이 직접 꼽은 '장준우'의 키워드는?
상태바
'빈센조', 옥택연이 직접 꼽은 '장준우'의 키워드는?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4.02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51k 제공

 

[이지은 기자] ‘빈센조’의 옥택연이 ‘장준우’ 캐릭터의 관전 포인트를 담은 키워드와 본방사수 독려샷을 공개했다.

로펌 우상의 변호사 ‘장준우’가 바로 빈센조(송중기 분)와 홍차영(전여빈 분)이 그토록 찾던 바벨 그룹의 진짜 보스, 장한석 회장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더욱 짜릿한 전개를 이어 나가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연출 김희원, 극본 박재범,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로고스필름)에서 선한 얼굴 속 누구보다 검은 속내를 지닌 빌런, 장준우=장한석을 연기하고 있는 옥택연이 직접 꼽은 캐릭터 해시태그를 공개한 것.

#귀여운 #돌+아이 #소시오패스

사진=tvN 제공

 

‘빈센조’의 악의 축, ‘장준우’, 본명 ‘장한석’의 ‘악행’을 이끌고 있는 힘은 바로 자기애이다. 정-재계-언론-검찰을 아우르는 거대한 카르텔을 만들어 대한민국에 '장준우 제국'을 세우고자 물불 가리지 않는 악행을 펼치고 있는 그가 극 중반부까지 정체를 숨기고 ‘착한 변호사 코스프레’를 했던 이유 역시 ‘게임하는 것처럼 스릴 넘치고’, ‘무슨 일이 생기면 감옥 가기 싫다’는 이유에서 였기 때문. ‘신이 된 것처럼’ 자신의 계획 하에 사람들이 울고 웃는 것이 그저 재미나다는 장준우는 이복동생인 한서(곽동연 분)를 자기 대신 모든 죄를 책임지고 감옥에 갈 방패막 쯤으로 여기는 문제적 인물로 극의 서스펜스를 이끌고 있다.

“장준우라는 캐릭터를 더 깊게 이해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전한 옥택연은 ‘장준우’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는 세 가지 키워드로 ‘귀여운, 돌+아이, 소시오패스’를 꼽았다. “극 초반 '귀여움' 한 스푼을 더한 인턴 변호사에서 바벨그룹을 이끄는 냉철한 회장으로 정체를 드러내기까지, 장준우는 알고 보면 자기 자신을 제외하곤 그 어떤 것도 중요하지 않은 내 멋대로형 ‘돌+아이’ 캐릭터이다. 바벨 회장의 자리를 놓지 않으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잔혹한 ‘소시오패스’로 ‘장준우 제국 건설’을 위한 거사들이 ‘빈센조’에 의해 번번이 망칠 때 마다 걷잡을 수 없는 분노를 느끼는 빌런 '장준우'가 매력적이라고 생각했다. 대본 속 장준우 캐릭터가 이끌어가는 서사가 흥미로웠던 만큼, 보시는 분들도 끝까지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 바벨 그룹을 이끄는 진짜 회장, 장한석이라 밝히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린 옥택연은 자신의 모습이 담긴 등신대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팔짱을 낀 채 시크한 카리스마를 풍기는 장한석 회장의 등신대를 가리키며 장난기 가득한 미소를 짓고 있는 ‘본방사수 독려샷’을 공개해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더하고 있는 것.

정재계, 법조계 인사들 앞에서 앞으로 직접 바벨을 이끌겠다고 선언한 장준우가 빈센조를 대항해 어떤 악행을 취할지 궁금증이 높아지는 가운데, ‘빈센조’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3030@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