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민주당 '트럼프 직무박탈' 요구… 수정헌법 25조 발동 안 하면 탄핵 추진
상태바
美 민주당 '트럼프 직무박탈' 요구… 수정헌법 25조 발동 안 하면 탄핵 추진
  • 박규민 기자
  • 승인 2021.01.08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박규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로 미국이 충격에 빠진 가운데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즉각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하라고 촉구했다. 이 절차가 진행되지 않으면 민주당이 이끄는 하원은 탄핵 절차를 밟을 준비가 됐다는 입장이다.

7일(현지시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나는 상원 민주당 지도부와 함께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게 수정헌법 25조를 즉시 발동해 대통령을 몰아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부통령과 내각이 행동하지 않는다면, 의회는 탄핵을 추진할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 상원 최고 지도자인 척 슈머 원내대표도 같은 요구를 했다.

공화당 소속인 애덤 킨징어 하원의원은 트위터 동영상에서 “대통령은 국민과 의회를 보호해야 할 의무를 포기했을 뿐만 아니라 우리가 봤던 반란을 부채질하고 불붙였다”며 “악몽을 끝내기 위해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해야 할 때”라고 찬성했으며, 공화당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사임 또는 해임되고 펜스 부통령이 대행한다면 미국이 더 나아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에서는 25조 발동과 별개로 트럼프 대통령 탄핵소추 움직임도 있다. 현재 일한 오마르, 데이비드 시실린 등 2명의 의원이 작성한 두 종류의 탄핵소추안 초안이 회람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실제 탄핵이 발동될지는 미지수라는 전망이 많다. NBC는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가 대통령 축출에 무게를 두지 않고 있다고 밝혔고,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이날 25조 발동과 관련한 질문에 답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박규민 기자
박규민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