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의사당 트럼프 지지자 난입...사상 초유 사태
상태바
美, 의사당 트럼프 지지자 난입...사상 초유 사태
  • 박규민 기자
  • 승인 2021.01.07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박규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6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의회의사당에 난입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진입을 막기 위해 쳐놓은 바리케이드도 소용없었다. 심각한 상황 속에 하원 회의장 경찰은 권총까지 꺼내 들었다. 외벽을 타고 의사당 건물에 오르는 이들은 물론 유리창을 깨고 건물 안으로 들어가는 이들도 보이면서 미국 민주주의와 공권력이 한순간에 무너지는 현장이 전 세계에 생중계됐다.

이날 오전부터 트럼프 지지자들의 시위가 워싱턴DC 곳곳에서 시작됐으나 분위기가 험악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시위대의 난입으로 상·하원 합동회의는 개시한 지 1시간 만에 전격 중단됐고,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하원 회의를 이끌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 주요 인사들도 급히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회가 시위대의 난입으로 중단되면서 바이든 당선인의 최종 승리 확정도 지연되게 됐다.

사상 초유의 시위대 의회 난입에 뮤리얼 바우저 워싱턴DC 시장은 이날 오후 6시부터 전격 통금을 명령했고, 펠로시 의장은 의회에 주방위군을 추가 지원을 요청했다. 그러나 국방부는 펠로시 의장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시위가 격렬해지자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나서 '평화'를 강조하며 해산을 요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평화롭게 집에 가라"며 "의사당에 있는 모두가 평화를 유지하기를 요청한다. 폭력은 안 된다! 우리는 '법집행'의 당"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 당선 마지막 관문에서 시위대 난입으로 승리 확정이 지연된 바이든 당선인도 기자회견을 통해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미국의 민주주의가 전례 없는 공격을 받고 있다"며 "이는 시위가 아닌 반란 사태다.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TV 생방송에 출연해 의사당 포위를 끝내라고 촉구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미국 연방상원의 다수당을 결정하는 승부처인 조지아주에서 민주당이 2석을 모두 석권했다.

박규민 기자
박규민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