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선박 인질극..."인질범 한국, 70억달러 내놔라"
상태바
이란, 선박 인질극..."인질범 한국, 70억달러 내놔라"
  • 박규민 기자
  • 승인 2021.01.06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박규민 기자] 이란 혁명수비대가 한국 회사 소유의 민간 선박을 억류한 가운데 이란 정부 대변인이 “한국 정부가 70억달러(약 7조6000억원)를 인질로 잡고 있다”고 주장했다.

알리 라비에이 이란 정부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온라인 기자 회견에서 이란의 한국 선박 나포가 인질극에 해당한다는 주장을 일축하며 이같이 반박했다.

라비에이 대변인은 “최근 ‘인질극’이라는 비판을 듣고 있다”며 “이란 자금 70억달러를 인질로 잡고 있는 것은 한국”이라고 주장했고, 그는 “만약 여기에 인질범이 있다면, 그것은 70억달러가 넘는 우리 자금을 근거 없는 이유로 동결한 한국 정부일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란 국민의 어려운 사정에도 그들은 제재 대상이 아닌 의약품 같은 물품에 관해서도 근거없는 구실을 들어 이란의 접근을 거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란 혁명수비대는 전날 오전 10시께 걸프 해역(페르시아만)에서 환경 오염을 이유로 한국 국적 선박 ‘한국케미’를 나포했다. 실제로 이를 두고 한국 계좌에 동결된 이란 자금에 대한 불만과 호르무즈 해협 제해권 과시, 미국 겨냥 조치 등의 분석이 나왔다.

이 가운데 미국의 제재로 한국 계좌에서 출금이 동결된 이란 자금이 이번 나포의 원인이라는 분석에 무게가 실릴 전망이다. AP 통신은 “동결된 자산과의 연관성에 대해 가장 직설적으로 인정했다”고 평가했다.

한국은행과 IBK기업은행·우리은행에 따르면 한국 내 동결된 '이란 자금'은 약 70억 달러로 추정된다. 한은에 예치된 일반은행의 초과 지급준비금은 지난해 9월 기준 3조4373억 원이다. 이 자금의 90% 이상은 이란 멜라트은행 서울지점이 맡겼다.

기업은행과 우리은행에도 이란의 원유 수출대금이 동결돼 있다. 앞서 미국 정부가 2018년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리면서 거래가 중단됐다. 이란 정부는 이 동결 자금을 해제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박규민 기자
박규민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