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관우 청동상 혈세낭비 지적...옮기는 비용만 259억
상태바
中, 관우 청동상 혈세낭비 지적...옮기는 비용만 259억
  • 박규민 기자
  • 승인 2020.12.31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사진제공=연합뉴스)

[박규민 기자] 31일 중국 관영 매체 환구시보의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 등에 따르면, 후베이(湖北) 징저우(荊州)시는 지난달 논의 끝에 초대형 관우상을 내년 1월 이전하기로 했다.

중국 지방 정부가 관광객 유치를 위해 만든 높이 57.3m의 초대형 관우상이 세금 낭비, 도시 미관 저해 등 논란으로 결국 이동 조치가 결정됐다.

앞서 중국 당국은 전시성 사업으로 지방 정부의 부채가 급증하는 데다 무분별한 초대형 관광 건축물 건립이 지역 특색을 없애고 있다는 판단 아래 지난달 관우 조각상에 대한 시정을 요구한 바 있다.

중국 당국은 관우 조각상의 높이가 관련 규정을 위반했다면서 "고성의 풍모와 역사적인 가치를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관우가 청룡언월도를 쥐고 있는 모습을 조각했는데 워낙 크다 보니 징저우시의 모든 풍경을 압도해 도시 미관을 해친다는 비난이 적지 않았다.

결국 내년 1월부터 이전 작업을 하기로 한 뒤 소요 비용을 뽑아보니 관우 조각상 건립 당시 들었던 1억7천만 위안(284억원)에 육박해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서는 이전이 오히려 세금 낭비라는 비난을 쏟아지고 있다.

1천200t에 달하는 이 동상을 8㎞ 떨어진 관우 유적지로 옮기려면 부지의 해체, 개보수, 새 부지 조성, 조경 등이 필요한데 관우 조각상 철거와 신축 부지 설치 공사에만 4천만 위안(67억원)이 드는 것으로 추산됐다.

박규민 기자
박규민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