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패션 거장' 피에르 가르뎅 타계…향년 98세
상태바
프랑스 '패션 거장' 피에르 가르뎅 타계…향년 98세
  • 박규민 기자
  • 승인 2020.12.30 0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에르 가르뎅 (사진제공=뉴스1)
피에르 가르뎅 (사진제공=뉴스1)

[박규민 기자] 패션계의 전설인 프랑스의 세계적 디자이너 피에르 가르뎅이 29일(현지시간) 타계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피에르 가르뎅 유가족은 이날 성명을 통해 그가 98세 나이로 숨을 거뒀다고 발표했다.

유가족은 "오늘은 우리 가족 모두에게 슬픈 날"이라며 그가 파리 서부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밝히면서 "우리는 그가 일생 보여줬던 끈질긴 야망과 대담함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피에르 가르뎅은 1922년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태어났고 어린 시절 가족과 함께 프랑스로 이주했다. 그는 프랑스 생테티엔에서 자랐으며, 17세 나이에 재단사 수습생으로 일하며 여성복을 전문으로 다루고 있었다고 AFP는 전했다.

파리로 간 피에르 가르뎅은 영화 '미녀와 야수' 의상을 디자인하기도 했으며, 크리스챤 디올과 함께 일한 뒤에는 1950년에 자신의 패션 브랜드를 설립했다. 1958년에는 맞춤복을 전문으로 하는 ‘꾸뛰리에(couturier)’ 가운데 최초로 누구나 입을 수 있는 기성복 라인을 출시했다.

이후 전 세계에 유통하는 다양한 상품에 본인의 이름을 사용도록 허락한 최초의 디자이너로 자리매김했다. AFP는 피에르 가르뎅은 혁신적인 디자인과 이를 기성복으로 만들어 대중화시키며 일생을 풍미했다고 평가했다.

박규민 기자
박규민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